인천시, 스몸비족 등 횡단보도 사고 막는다
상태바
인천시, 스몸비족 등 횡단보도 사고 막는다
  • 최현종 기자
  • 승인 2019.08.05 0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행자 지킴이 바닥형 보행신호등 설치
사진제공-인천시
사진제공-인천시청

[이코노미타임21=최현종 기자]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인천지방경찰청과 협조하여 ‘스몸비(스마트폰+좀비)’ 등의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하여 부평역 앞에 바닥형 보행신호등을 시범 설치하였다고 밝혔다.

바닥형 보행신호등은 횡단보도 양끝 바닥에 매립되어 스마트폰을 보며 길을 걷는 스몸비족 등의 보행 안전을 위해 설치한 보행신호등 보조장치이다.

지난해부터 일부 지역에 시범 설치되었으며, 운영기간중 문제점을 보완하여, 올해 3월 경찰청에서 바닥형 보행신호등 표준지침을 제정하고 각 지방정부에 배포 하였다

인천시는 올해까지 1개소를 더 추가하여 총 2개소에 대한 시범운영 후 바닥형 보행신호등의 문제점 및 시민반응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여 내년에 확대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