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성철학관 임화 선생, 꾸준한 연구와 깊이 있는 상담으로 인생 멘토역할 호평
상태바
지성철학관 임화 선생, 꾸준한 연구와 깊이 있는 상담으로 인생 멘토역할 호평
  • 김지연 기자
  • 승인 2019.09.21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정상의 사주학자로 주목받아
지성철학관 임화 선생
지성철학관 임화 선생

설레임으로 출발한 2019년 황금돼지해도 어느덧 후반기를 훌쩍 넘어섰다. 많은 이들이 매년 새로운 한 해를 어떠한 마음가짐으로 맞이해야 할지 궁금함을 가지고 철학관을 찾아 사주를 보곤 한다.

그런데 연초뿐 아니라 일 년 내내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곳이 있다. 명쾌하고 속 시원한 해법을 통해 단순한 사주풀이가 아니라 인생의 멘토 역할을 하는 임화 선생의 지성철학관이 바로 그 곳.

어떤 이들은 사주팔자를 미신이라 폄하하기도 하지만 지성철학관 임화 선생이 사주팔자에 대해 가지고 있는 철학은 확고하다. 사주팔자는 매우 오랜 세월 동안 조상 대대로 내려져 온 논리적이고 과학적인 학문이라는 것이다.

지성철학관 임화 선생은 “사주팔자는 우리 인생에서 나타날 수 있는 51만 8,400가지의 경우의 수를 토대로 풀이하는 명리학에 기반한다”며 사주풀이를 하는 전문가는 많지만 결국 어떻게 해석을 하는지가 관건이라고 강조했다.

다양한 곳에서 사주풀이를 경험한 이들은 많지만, 깊은 만족감을 느껴본 이들은 비중이 높지 않다. 이는 대부분의 사주전문가들이 두루뭉술하게 적당한 이야기와 듣기 좋은 정보만 주려고 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다.

어워드 수상 이미지
어워드 수상 이미지

하지만 임화 선생은 방문하는 이들에게 성공과 실패, 행복과 불행, 건강과 장수의 조건 등에 대해 상세하고 정확하게 조언을 제공한다. 다소 불편해할 수 있더라도 미래에 일어날 일과 사주 전체를 아우르는 거시적인 해석을 하는데, 이를 통해 어떻게 살아가고 무엇을 할 것인지를 알려주며 아주 솔직하게 설명을 해준다.

현실을 객관적으로 직시하고 바로잡을 수 있도록 솔직하게 답해주는 것이 본인의 역할이라고 믿고 있기 때문이다. 이를 통해 개인이 지닌 장점은 살리고 단점은 보완해서 성공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고, 인생을 개척하며 살아갈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해 주고 있는 것이다.

깊은 상담을 진행하다 보면 사주에 국한하지 않고 다양한 고민에 대해 나누게 되는데 그 과정에서 인생 멘토로서의 역할도 하고 있다.

때문에 막연한 마음으로 찾아온 이들은 임화 선생의 사주풀이를 통해 인생에 대해 자신감을 가지고 돌아간다고 감사를 표하는 경우가 많다. 이것은 그가 방문한 내담자를 대하는 방식이 다른 철학관과 다르다는 점에서 기인한다.

그는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찾아온 내담자와 충분한 상담을 해 성격이나 기질, 건강상태, 적성, 환경 등 전반적인 부분에 대해 파악한다.

그리고 그동안 축적해 온 임화 선생만의 깊은 통찰력과 예지력을 토대로 논리적인 사주 분석이 진행된다. 그 결과 상담을 진행한 이들은 운의 흐름과 문제의 핵심을 정확히 짚어냈다고 평하며 높은 만족감을 나타냈다.

그렇다면 오랜 연구와 경험을 통해 임화 선생이 좋은 인생을 살아가기 위해 가장 중요하다고 결론 낸 것은 무엇일까. 그는 ‘인간관계’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사주가 좋지 않더라도 어떤 사람을 만나고 관계를 맺는지가 인생에서 아주 중요하며, 방향을 전환할 수 있는 계기가 된다는 것이다.

갈수록 각박하고 어려워지는 사회에서 개인주의와 타인혐오 풍토가 만연하지만, 그보다는 인간관계를 중요시하며 정성을 쏟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세인들의 인생 진로를 밝혀 줄 희망의 메시지를 가슴으로 전해 주는 임화 선생. 그는 ‘희망을 향한 동행자’로 전국에서 입소문을 타고 있는 가운데 지속적인 역학 연구에 박차를 가해 뛰어 난 기량을 선보이고 있다.

전주에서 철학관 운영과 후학 양성을 위해 연구활동에 매진하고 있다. 보다 많은 이들이 그를 통해 복잡하고 어려운 인생사를 힘차게 헤쳐나갈 수 있길 기대해 본다.

자기의 타고난 사주를 정확히 알고 싶거나 운명을 확실하게 파악하고 싶은 이를 위해 지성철학관의 문은 항상 열려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