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관측전용위성 관리 위한 국토위성센터 문 연다
상태바
국토관측전용위성 관리 위한 국토위성센터 문 연다
  • 최현종 기자
  • 승인 2019.11.01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1일 정식 출범…고정밀 위성영상정보 쉽고 빠르게 이용 가능
▲ 조감도

[이코노미타임21=최현종 기자] 한반도는 물론 전 세계 국토에 대한 위성영상을 촬영하고 수집·가공한 위성정보를 스마트시티, 디지털트윈의 기초자료인 3차원 공간정보 구축에 활용할 수 있는 국토관측 전용위성 관리를 위한 국토위성센터가 문을 연다.

국토지리정보원은 2020년 상반기 발사 예정인 차세대 중형위성의 효율적 활용을 위한 국토위성센터가 수원 국토지리정보원 내에 설립공사를 완료해 11월 1일 개소식을 개최했다.

개소식에는 이문기 국토교통부 주택토지실장, 이명희 국방부 지리공간정보단장 등 국토위성과 관련된 관·산·학·연 주요 귀빈 약 30명이 참석했다.

국토부와 과기부는 위성산업 발전과 공공분야 수요 충족을 위해 2015년부터 차세대 중형위성 개발 사업을 추진하고 고정밀의 국토관측전용위성 2기를 개발해 2020년, 2021년 각각 발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국토위성센터는 국토관측전용위성에서 촬영한 위성영상를 수집해 사용자가 보다 쉽고 빠르게 활용할 수 있도록 고품질의 공간정보로 가공해 제공하는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국토위성센터에서 제공된 공간정보는 국토의 체계적인 이용과 관리, 한반도 국토통합개발을 위한 공간정보 통합시스템 구축 등 공공부문에서 다양하게 공간정보로 활용하고 재난재해 발생에 따른 신속한 대응 및 위성정보에 기반한 융복합 산업을 창출하는데 유용하게 쓰일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국토위성센터는 2018년도에 건축설계와 승인을 마치고 2019년 2월에 착공했다. 이후 약 8개월의 공사기간을 거쳐 10월 초에 준공 및 위성센터 운영을 위한 시스템 기반시설을 도입했다.

국토위성센터는 국토위성으로부터 수신한 영상의 수집, 처리, 저장, 분석, 공급, 지원 기능을 위한 전산시설, 업무시설, 운영시설 등으로 구성해 연 면적 약 970.8m2로 설립됐다.

그간, 국토부 국토지리정보원에서는 국토위성센터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센터설립 뿐만 아니라, 위성정보 수집·활용을 위한 연구개발, 인프라 도입 및 원활한 운영을 위한 인력을 확보했으며 국토위성정보를 체계적으로 생산·관리·공급하고 사용자에게 맞춤형 위성영상 제공 등을 위한 조직을 구성했다.

책임운영기관 국토지리정보원은 국토관측전용위성의 전담운영기관으로서 위성 발사시점에 맞춰 철저하고 내실 있는 사전준비를 할 계획이며 국토위성센터를 통한 다양한 위성 수요기관과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위성활용의 공공분야 수요충족 및 공간정보 산업의 발전을 위해 적극 노력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