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첨단 의료기기 평가기술 개발에 앞장서다
상태바
식약처, 첨단 의료기기 평가기술 개발에 앞장서다
  • 최현종 기자
  • 승인 2019.12.20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상현실 적용 안과 검사기기 등 4개 제품 선정, 평가기술 개발완료
▲ ’19년 평가기술 개발대상 선정품목

[이코노미타임21=최현종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가상현실 기술을 적용한 안과 검사기기 등 4개 첨단의료기기에 대한 임상시험 및 안전성·성능을 평가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이번 개발은 정부연구과제 중 의료기기 제품화가 임박하였으나 국내 품목허가 사례가 없어 관련 허가 진행에 어려움을 겪는 업체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어 선제적으로 표준화된 평가기술을 마련했다.

식약처는 2015년부터 ’범부처 융복합 신개발 의료기기 평가기술 개발 사업‘을 통해 제품별 맞춤형 평가기술 25건을 개발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 중소벤처기업부, 식품의약품안전처 등이 지원하는 연구과제 결과물이 제품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품목을 선정해 안전성·성능 평가기술을 개발하는 사업이다.

’14년 5개 부처 MOU에 따라 식약처에서 수행 이 중 국내 최초로 첨단 의료기기 5건이 신속 허가되고 9건의 제품이 임상시험 진행단계에 있어, 가시적인 제품화 지원성과가 지속적으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번 평가기술 개발 대상 제품으로는 가상현실 기술을 적용한 안과 검사기기 유·무기 하이브리드 흡수성 관상동맥용스텐트 백내장 수술에 활용되는 안구영역 임플란트 BK 바이러스 신병증 진단을 위한 고위험성 감염체 유전자검사 시약이다.

제품별로 특화된 기술적 특성을 반영한 시험방법, 안전성·성능 평가방법 등에 관한 평가기술을 개발해 가이드라인으로 발간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제품별 맞춤형 평가기술 제공을 통해 제품개발 및 허가준비 기간 단축 등 첨단의료기기 제품화 기간이 최소 2년 이상 빨라질 것으로 기대하며 향후에도 식약처는 관련 부처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첨단의료기기 산업 육성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