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범 감독 “누가 나가도 해낼 수 있다는 믿음이 있다”
상태바
김학범 감독 “누가 나가도 해낼 수 있다는 믿음이 있다”
  • 김지연 기자
  • 승인 2020.01.14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트21=김지연 기자] 중국과의 1차전과 비교해 7명의 선수를 교체하는 ‘깜짝 변화’로 이란을 이기고 8강행을 확정한 김학범 U-23 남자대표팀 감독은 선수들에 대한 강한 신뢰를 드러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3 대표팀은 12일(한국시간) 태국 송클라의 틴술라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이동준, 조규성의 연속골로 이란을 2-1로 이겼다.

중국과의 1차전을 1-0으로 이긴 한국은 2연승으로 남은 조별리그 최종전 결과에 상관없이 최소 조 2위를 확보해 8강 진출을 확정했다. 한국은 15일 우즈베키스탄과 조별리그 최종전을 치른다.

경기 후 김 감독은 선수를 대거 교체한 이유에 대해 “우리 선수층이 두껍다. 누가 나가도 제 역할을 할 수 있다는 믿음이 있어 많이 바꿨다”고 밝혔다. 다음은 김 감독과의 일문일답.

- 승리한 소감은.

“중국과의 1차전을 밤 경기로 하고 이란과 2차전을 낮 경기로 해서 선수들이 힘들었을 것이다. 그래도 열심히 뛰어 승리를 따내 줘 선수들에게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 승리해서 여러 가지로 기분이 좋다.”

- 1차전과 비교해 7명이나 선수를 바꿨다.

“우리 선수층이 두껍다. 선수들을 그렇게 만들어왔다. 누가 나가도 제 역할을 할 수 있다는 믿음이 있어 많이 바꿨다. 오늘 대회 첫 경기를 뛴 선수들이 있어 호흡 면에서 어려움이 있었겠지만 누가 나가도 자기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보여진다.”

- 전반과 후반의 경기력이 극명히 달라졌다.

“전반을 2-0으로 마치고 나서 우리가 후반에 상대를 압박하면 득점을 더 할 수 있지 않을까 싶었는데 어린 선수들이 경험이 부족해 안 줘도 되는 실점을 줘 어려워졌다. 앞으로 고쳐나가야 할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 8강전에서 베트남을 만날 수도 있다.

“8강 진출을 확정했지만 아직 조 1,2위는 결정되지 않았다. 우리는 매 경기를 마지막이라고 생각하고 임한다. 베트남이든 어떤 팀이든 상관하지 않고 우리가 싸우는 마지막 팀이라고 생각하고 경기하겠다.”

- 우즈베키스탄전에는 어떤 변화를 줄 생각인가.

“지금은 말할 수 없다(웃음). 우리는 매 경기를 마지막이라고 생각한다. 선수들을 믿고, 누가 나가도 해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