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부산형 일자리 상생협약식 참석’
상태바
문재인 대통령, ‘부산형 일자리 상생협약식 참석’
  • 최현종 기자
  • 승인 2020.02.07 0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 밀양, 대구, 구미, 횡성, 군산에 이어 7번째 지역 상생형 일자리

[포스트21=최현종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6일 부산광역시청에서 열린 '부산형 일자리 상생협약식'에 참석했다.

 

부산형 일자리 상생 협약식


부산형 일자리는 광주, 밀양, 대구, 구미, 횡성, 군산에 이어 일곱 번째 지역 상생형 일자리로, ㈜코렌스EM과 약 20여 개 협력업체들은 부산 국제산업물류도시에 입주해 올해부터 2031년까지 총 7,600억 원을 투자하고 4300개의 직접 일자리를 창출하는 프로젝트이다. 특히, 부산형 일자리는 상생형 일자리 정책이 해외투자를 국내투자로 전환시킨 사례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축사를 통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라는 비상 상황 속에 있지만 경제 활력을 지키고 키우는 일도 결코 소홀히 할 수 없다"며 이번 부산형 일자리 상생 협약의 의미를 강조했다.

또한, 대통령은 "노사민정이 한 걸음씩 양보해 최고의 일자리를 만들었기 때문에 더욱 값지다"며 "노·사 간의 상생을 넘어 원청·하청 간의 상생으로 진화했다는 것이 부산형 일자리의 자랑"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대통령은 "올해 더 많은 지역에서 상생형 일자리가 마련돼 확실한 변화를 체감할 수 있을 것"이라며 지역 경기 활성화의 마중물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진 발표에서 김종한 경성대 교수는 부산형 일자리와 다른 지역 상생형 모델과의 차이점에 대해 "글로벌 R&D 기반, 노사 및 원·하청 상생 모델"이라고 요약했다.

서영기 한국노총 부산지역본부 의장은 "대기업이 없는 부산으로서는 노동자와 미래 자녀세대, 그리고 좋은 일자리를 위해 동참하게 되었다"면서 "앞으로 부산시가 미래차 산업을 주도하는 도시로 우뚝 서게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조용국 ㈜코렌스 회장은 "여러 가지 고민이 많았지만 대한민국의 미래를 같이 고민하며 가슴으로 결단했다"며 "우리 산단의 성공과 그 축적된 가치를 기반으로 지역사회에 기여하고, 노사상생과 원·하청 협업의 성공사례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