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를 통해 필리핀에 강원도 한류관광 알린다
상태바
영화를 통해 필리핀에 강원도 한류관광 알린다
  • 최현종 기자
  • 승인 2020.02.19 0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필리핀 최초 합작영화(Ultimate Oppa, ‘최고의 오빠’) 강원도 촬영 유치

[포스트21=최현종 기자] 강원도는 필리핀 관광객 유치를 위하여, 한국-필리핀 합작영화 ‘Ultimate Oppa, 최고의 오빠’ 촬영을 유치하고 강원도의 한류와 주요 관광지를 필름에 담도록 적극 지원한다.

전체 일정 중 80%이상을 차지하는 강원도 일정은 2월 촬영, 4월 시사회 및 현지 강원관광홍보, 9월 필리핀 메트로 마닐라 400개 중 150개 상영관(현지 상영관 최다 확보)을 통해 방영할 예정이다.

주요 촬영지로는 양양국제공항(플라이강원), 강릉(허난설헌 기념관), 평창(정강원), 용평리조트, 동해(논골담길), 춘천(닭갈비골목, 명동, 스카이워크) 등 그동안 수많은 영화와 드라마, 예능프로그램을 통해 잘 알려지거나 새로운 콘텐츠로 떠오르는 곳이다.  

강원도는 이번 영화를 통해 강원도의 한류와 주요 관광지를 필리핀 현지에 효율적으로 알려, 관광객 유치로 연계하기 위하여 해당 시군과 유관기관, 관광사업체와 원활한 촬영을 위해 적극 지원하고 있다.

한국측에서는 ‘꽃보다 남자’ 등을 제작한 크리에이티브리더스 그룹에이트, 필리핀측에서는 리얼리티 엔터테인먼트와 비바 엔터테인먼트가 공동제작으로 나서는 한국-필리핀 합작영화 ‘최고의 오빠’는 한류스타와의 만남을 위해 한 필리핀 여성팬이 강원도에서 열리는 팬미팅 행사에 참가하면서 벌어지는 좌충우돌 로맨스 코미디 영화.

홍윤희 작가가 극본을 맡고 황인뢰 감독이 연출을 맡아 한국과 필리핀에서 촬영을 진행하며 양국의 다양한 볼거리를 담을 예정이어서 강원도 관광홍보에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영화는 한류스타 필리핀 여성팬 ‘야나’ 역에 필리핀 국제영화 씨네 페스티벌 여우주연상을 수상하고 흥행력과 연기력 모두 최고 주가를 달리고 있는 ‘벨라 파딜리아(Bela Padilla)’와, 한류스타의 매니저 ‘제이’ 역에 드라마 ‘쌈, 마이웨이’ 등에서 좋은 연기를 보여줬던 ‘김건우’, 그리고 ‘태양의 후예’ 조태권이 주연배우로 호흡을 맞춘다.

한편, 오는 2월 21일 예정된 플라이강원의 필리핀 첫 취항(양양 ~ 클라크 필드)과 연계하여 강원도 로케 한국-필리핀 합작영화 ‘최고의 오빠’ 현지 상영이 큰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면서, 첫 취항 일정에 맞춰 필리핀 현지 연예인과 피디, 파워블로거 등 15여명을 초청하여 강원관광홍보 팸투어를 진행한다. 이후에도 연계상품개발과 현지 로드쇼 등 필리핀 시장 공략을 중점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정일섭 강원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최근, 아이돌 그룹 BTS의 선풍적인 인기와, 한국영화 ‘기생충’ 미국 아카데미 4관왕 수상 등, 전 세계적으로 한류의 영향력이 급성장하고 있는 가운데, 강원도에는 한류와 관련된 촬영지와 관광지가 많이 있어, 한류 관광을 중점 육성하여 외국인관광객 유치에 적극 나서는 등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관광경기를 조속히 회복하도록 노력하겠다.” 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