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 한가네 닭발 편육, 특허받은 맛있는 매콤함에 스트레스 ZERO 
상태바
상주 한가네 닭발 편육, 특허받은 맛있는 매콤함에 스트레스 ZERO 
  • 오현진 기자
  • 승인 2020.06.04 2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편육과 무뼈닭발, 닭발탕제까지 끝없는 닭발의 변신
상주 한가네 닭발 편육

[매거진 포스트21=오현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COVID-19) 으로 외식 문화 풍경이 달라졌다. 1인 가구는 금요일이나 토요일, 휴일 때 집에서 야식을 주문한다. 아이를 키우는 가정도 외식보다는 간단한 조리로 맛있게 즐길 수 있는 음식을 택배로 주문한다. 

상주 한가네 닭발편육은 간편함과 맛, 영양 모두를 사로잡은 다양한 닭발 음식을 개발해 화제가 되고 있다. 

전국에서 주문이 몰려들어 매출이 급상승하면서 사옥 이전을 계획 중이며 올해 HACCP(안전관리인증기준) 인증을 위해 분주히 준비 중인 상주 한가네 닭발편육의 성공 비결은 무엇일까.

사회적 변화로 예상된 음식 시장, 정확히 예측한 상주 한가네 닭발편육

외출하기 어려운 시기에 요즘, 택배를 통한 음식 주문이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맛과 영양이 풍부하면서 쫄깃한 식감이 살아있는 닭발을 집에서 간편하게 즐기는 사람들이 많다. 

매콤하면서 쫄깃한 닭발은 남녀노소 모두 좋아하지만 호불호가 갈리는 음식이기도 하다. 뼈를 발라 먹기 불편하고 닭발 모양이 보기 거북한 사람이 있다. 

닭발 마니아도, 닭발에 도전하고 싶은 소비자도 모두 사로잡는 음식은 없을까. 

상주 한가네 닭발 편육 신원수 대표는 “닭발을 편육으로 만들고 특허를 받은 양념 소스로 맛을 낸 다양한 식품을 판매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오정 닭똥집

상주 한가네 닭발 편육 슬라이스는 신원수 대표가 심혈을 기울여 개발한 식품이다. 야외에서도 닭발을 편하게 먹을 수 있다면, 불편한 모양새 없이 누구나 닭발을 즐길 수 있다면 좋겠다는 아이디어에서 출발해 닭발 편육을 개발했다. 

상주 한가네 닭발 편육이 생산하는 닭발편육의 80%는 택배 배송으로 소비자에게 전달된다. 대량 포장도 가능하며 한 끼 식사 대용이나 안주용으로 200g씩 소포장해 판매한다. 

한 박스에 10개씩 소포장해 구매하면 가격도 만족스럽다. 이외에도 소비자는 닭발을 즐기는 장소에 맞게 포장 방법을 선택할 수 있다. 

모임이나 행사 때 먹기 편하도록 도시락용 포장을 하거나, 가정에서 조금씩 먹기 편하도록 진공 팩으로 포장할 수 있다. 

냉장보관 10일, 냉동보관 3개월이 가능하며 이때 최고의 맛을 느낄 수 있다. 혼자 먹기 편한 양으로 소분할 수 있고 가족끼리 모인 자리에서 많은 양의 맛있는 야식을 뚝딱 조리할 수 있다. 

닭발 만들기의 달인, 특허 비법으로 감칠맛 업그레이드
 
상주 한가네 닭발 편육 슬라이스를 조리하는 과정은 까다롭다. 냉동 닭발을 흐르는 물에 자연 해동시켜 꼬들꼬들한 맛을 최대한 살린다. 

사오정 불닭발
사오정 불닭발

6시간 동안 자연 해동한 닭발의 뼈를 수작업으로 발골해 다시 이틀 동안 저온 숙성한다. 닭발 자체의 맛을 살리는 제조 과정으로 일일이 사람이 점검하고 검수하는 번거로움이 있지만, ‘최고의 맛을 유지한다’라는 신원수 대표의 신조로 전 공정을 철저히 한다. 깨끗하게 손질한 닭발의 냄새는 밑술로 잡고 특허를 받은 특제 양념과 청양고추를 넣어 매콤달콤한 맛을 낸다. 

매운맛, 중간 맛, 순한 맛이 있어 소비자가 원하는 맛을 선택할 수 있다. 

이 상태에서 먹으면 일반적으로 먹는 뼈 없는 양념 닭발이다. 

신 대표는 “이렇게 완성된 양념 닭발을, 편육 모양을 잡아 전용 저온 숙성실에서 12시간 동안 숙성하면 편육이 된다. 무뼈 닭발을 생산한 시점부터 4일에 걸친 요리 공정을 통해 소비자에게 전달된다”며 “소비자의 기호에 따라 가공한 닭발 편육, 닭발 편육 덩어리로 구분해 판매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원수 대표에 따르면 일부러 냉동실에서 꺼내 해동할 필요 없이, 상온에서 자동 해동시켜 먹어야 매콤달콤하면서 쫄깃한 맛을 즐길 수 있다. 마요네즈, 케첩을 찍어 먹어도 맛있다. 

닭발 요리의 한계는 없다. 보약으로도 만점 

예로부터 닭발은 가격대가 높지 않으면서 맛이 좋고 영양가가 풍부해 누구나 손쉽게 즐길 수 있는 음식재료로 쓰이고 있다. 이외에도 닭근위(닭모래집)도 다양한 요리 재료로 쓰이며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상주 한가네 닭발 편육은 닭발을 성공적으로 식품화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새로운 식품을 개발했다. 완성될 때까지 4가지 맛과 5가지 향을 담았다는 의미로 이름을 ‘사오정’으로 지었다. 

무뼈 양념닭발인 ‘상주 한가네 사오정 불닭발’과 서민의 술안주로, 사랑받는 닭근위로 만든 ‘상주 한가네 사오정 닭똥집’의 인기도 많다. 

사진제공 상주 한가네 편육

집에서 편하게 불금을 보내고 싶은 1인 가구, 자녀와 함께 오붓한 시간을 보내고 싶은 가정의 주문이 많다. 

최근 한가네편육은 ‘닭발 탕제 및 그의 제조방법’ 특허를 획득해 제조한 ‘상주 한가네 닭발탕제’를 출시했다. 

‘상주 한가네 닭발탕제’는 닭발 잔여물과 칡즙, 백콩, 말린 대추, 자른 감초, 자른 생강, 말린 우슬 뿌리 등을 넣어 푹 삶은 건강식이다. 체력 비축이 필요한 학생과 수험생, 나이가 들어 보양이 필요한 어르신에게 선물로 추천한다. 

한가네편육 신현수 대표는 “닭발을 기호에 따라 각양각색으로 즐길 수 있는 식품을 제공하고 있다”며 “국민이 사랑하는 닭발 요리 개발에 힘쓰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