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루킨-7(IL-7), 코로나19 중증환자에서 안전성 및 효능 확인
상태바
인터루킨-7(IL-7), 코로나19 중증환자에서 안전성 및 효능 확인
  • 최현종 기자
  • 승인 2020.08.27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트21 뉴스=최현종 기자] (주)제넥신(095700, 대표이사 성영철)은 코로나19 환자에서 중증일수록 T세포 수가 감소되어 있고, 그 감소 정도가 심할수록 치명률이 높음이 입증되고 있으며 인터루킨-7은 T 세포 수를 올려줄 수 있는 유일한 T세포 증식인자로서 현재 암환자 및 감염환자 대상으로 임상 개발 중이라고 전했다.

최근 영국에서 진행된 코로나19 중증환자 대상 임상에서 인터루킨-7이 T 세포 수를 잘 올리면서도 안전하고 사이토카인 폭풍 등의 부작용을 일으키지 않음이 확인되었고, 또한 2차 감염 발생율이 58%로, 인터루킨-7을 투여받지 않고 표준치료만 받은 환자의 85% 대비 27%가량 낮음이 발표되었다.

(https://www.healio.com/news/rheumatology/20200824/il7-safe-for-critically-ill-patients-with-covid19)

현재 대부분의 코로나19 치료제는 바이러스의 증식이나 기능을 억제함으로써 치료효과를 보고자 하는 반면, 사람의 면역기능 중 T 세포 수를 늘려 코로나19를 치료하는 약물은 인터루킨-7이 최초이다.

제넥신과 미국 소재 관계사인 네오이뮨텍이 개발하고 있는 GX-I7은 ‘지속형 인터루킨-7’로서 그동안 동물모델과 다양한 암환자 병용임상에서 T세포 수 증가와 면연치료제로서의 항암 효능이 입증되고 있다.

제넥신 성영철 대표이사는 “4~6회 투여해야 하는 인터루킨-7에 비해 GX-I7은 1회 투여로도 T세포 수 증가 활성이 우수하고 효과적이어서 편의성도 뛰어난 인터루킨-7 제제이다.

코로나19 치료제로 단독 또는 기존 치료제와의 병용을 통해 코로나19 환자의 중증으로의 진행율 또는 치명율을 낮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GX-I7은 현재 미국에서 네오이뮨텍 주도로 코로나19 환자 대상 임상이 진행중이며 국내에서도 최근 식약처 IND 승인을 받았다. 코로나19와 같은 특정 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치료뿐 아니라 아직 알려지지 않았으나 T 세포 수 감소를 유발하는 다양한 바이러스 감염에 광범위한 호흡기 팬데믹 치료제로 사용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