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병원성 AI 공포감 확산…닭고기·계란 대란 우려 커져
상태바
고병원성 AI 공포감 확산…닭고기·계란 대란 우려 커져
  • 최은경 기자
  • 승인 2020.12.17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픽사베이
사진 픽사베이

[포스트21 뉴스=최은경 기자] 최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도 전국적으로 빠르게 퍼지면서 방역당국은 위기에 처한 상태다. 특히 최근 전남지역을 중심으로 경기 김포 등 전국 곳곳에서 발생해 전국 확산의 위기감이 커지고 있다. 고병원성 AI의 잇단 확진 소식에 따라 계란이나 닭·오리고기 등의 물가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 

전국 확산 ‘빨간불’에 방역 체제 가동 

조류인플루엔자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에 따르면 지난 11월 27일 시작으로 전북 정읍 육용오리 농장, 1일 경북 상주 산란계 농장, 4일 전남 영암군 육용오리 농장, 6일 경기 여주 산란계 농장, 7일 충북 음성 메추리 농장과 전남 나주 육용 오리 농장, 8일 여주 메추리 농장과 나주 육용 오리 농장, 11일 전남 장성 종오리 농장, 14일 경기 김포의 산란계 농장에서 고병원성 AI가 산발적으로 발생했다. 

지난 10월부터 야생조류에 대한 조류인플루엔자 정밀검사 결과에 따르면 전북, 경북, 전남 등 9개 시·도에서 혈청형 H5N8 19건의 고병원성 AI가 검출됐다. 경남에서는 사천만 등에서 4건의 저병원성 AI가 검출된 것으로 조사됐다. 농림축산식품부(농식품부)는 이번 바이러스가 철새를 통해 국내로 유입돼 사육 가금에 전파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고병원성 AI가 확진된 경우 질병의 확산을 예방하기 위해 반경 3㎞ 내 가금류를 모두 살처분해야 한다. 이에 농식품부가 현재까지 살처분한 가금류 수를 파악한 결과는 500만 마리를 넘어섰다. 닭 323만마리, 메추리 120만 3000마리, 오리 88만 마리 등 531만 3000마리가 살처분된 것으로 조사됐다. 전문가들은 고병원성 AI 확산이 당분간 계속될 가능성이 클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정밀 검사가 진행 중인 곳에서 확진 판정이 나올 가능성과 특히 감염됐더라도 무증상인 사례다수 확인됐기 때문이다. 이에 검사를 받기 전 농장에서 감염 사실조차 모르고 있었을 가능성도 커져 방역당국은 AI 확산 차단에 더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닭고기·달걀 수급 불안 커져 

아울러 고병원성 AI가 빠르게 확산되면서 가금육 가격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현재까지 가금육 가격을 살펴봤을 때 오리의 산지가격은 올랐지만 닭고기와 달걀 가격은 아직까지 변동이 없는 상태다. 특히 최근 고병원성 AI 확산세가 심상치 않자 지난 2016년 당시 악몽이 재현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당시 AI 확산 때문에 국내 닭과 오리는 전체 17%에 해당하는 3,300만 마리가 살처분됐으며 피해액은 1조 원대에 달하기도 했다. AI를 막기 위해 총력을 다했지만 방역당국과 농가, 관련 업계 등 피해는 상당했다. 양계 농가의 피해가 커져 계란 유통업체가 줄도산 위기는 물론, 산란계 농가 피해도 막대했다. 

농식품부는 과거 악순환을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선 초기 대응이 중요성에 대해 강조하고 있다. AI가 빠르게 퍼지고 있는 만큼 상황을 매일 모니터링하고 수급 불안이 발생하지 않도록 집중 관리에 나서겠다는 입장이다. 

현재 정부는 고병원성 AI가 확산됨에 따라 전국 일제 소독, 축산차량 전국일시 이동중지 명령 등을 내리며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 12일 하루 동안 방역차량을 동원해 축산시설 715개소(도축장·사료공장 등)를 대상으로 소독을 실시한 가운데, 축산차량 약 1만1,000대에 대해선 지자체에서 직접 소독 실시여부를 확인했다. 

또 전국 가금농장과 철새도래지(작은 하천·저수지 포함) 일대는 차량·장비 1,100여대를 투입해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농민들은 방역수칙 관리에 대해 엄중함을 인지하고 일반인들 역시 경각심을 가지고 철새 도래지나 농장 방문을 피하길 권고된다. 

대한민국은 바이러스 무법천지에 깔려 있다. 사실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고병원성 AI까지 엎친데 덮친격이다. 연이은 방역 소식에 방역당국과 의료진들에게 응원과 격려가 쏟아진 가운데 그 무엇보다 국민 방역동참이 가장 절실한 시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