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넥신, 국내 최초로 코로나19 백신 임상 2a상 진입
상태바
제넥신, 국내 최초로 코로나19 백신 임상 2a상 진입
  • 최현종 기자
  • 승인 2021.03.02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X-19N, 150명 대상 임상 2a상 개시, 첫 대상자 투여 완료
코로나 바이러스 변이체도 방어 가능한 업그레이드 백신
사진 제넥신 홈페이지
사진 제넥신 홈페이지

[포스트21 뉴스=최현종 기자] 제넥신(대표이사 성영철, KQ 095700)은 개발중인 코로나19 백신 ‘GX-19N’의 임상 2a상을 시작, 지난 26일 첫 대상자 투여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국내에서 개발된 백신이 임상 2a상에 진입하는 것은 제넥신이 최초이며, 변이체에도 대응 가능한 뉴클리오캡시드(Nucleocapsid) 항원을 포함한 코로나19 백신으로써는 세계적으로도 가장 빠르게 임상 진행중인 선두 그룹에 속한다.

GX-19N의 2a상은 위약군 50명을 포함한 총 150명의 건강한 성인을 대상으로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과 강남세브란스병원, 한양대학교병원, 경희대학교병원, 아주대학교병원,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까지 총 6개 기관에서 진행되며, 이 중 IRB 승인이 가장 먼저 완료된 강남세브란스병원에서 첫번째 대상자에 대한 투여가 이루어졌다. 대상자 모집 완료 후 중간분석까지 약 10주, 그 후 장기 안전성 평가를 위한 추적 관찰이 진행될 예정이다.

‘더 베스트’ 백신 개발을 목표로 제넥신이 개발중인 GX-19N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스파이크(Spike) 항원과 높은 서열보존성을 가진 뉴클리오캡시드 항원을 함께 탑재한 차세대(Next Generation) 백신으로, 코로나 바이러스의 변이체까지 방어할 수 있는 가능성을 높였다. 또한 폭넓은 T세포 면역반응을 유도하여, 코로나19에 장기간 방어 효능을 발휘할 수 있는 백신이다.

제넥신은 현재 55세 이상 85세 이하 고령층 대상으로 추가 임상 1상도 진행하고 있으며, 2a상 중간분석 결과를 토대로 국내와 해외에서 동시에 대규모 임상을 진행한 후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할 계획이다.

제넥신은 코로나19 백신과 함께 치료제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인도네시아에서는 코로나19 치료제로 GX-I7의 임상 2상을 진행하고 있으며, 한국과 미국에서도 각각 임상 1b상과 1상 임상을 진행하는 등 코로나 사태 종식을 위한 예방과 치료제 개발에 힘쓰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